neo

2020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

‘新섞기시대_또 다른 조우’

#新섞기시대전

#자연미술 상설작품전

#자연미술 큐브전

#국제협력프로젝트

#그 밖의 자연미술여행

About Project

‘자연미술’로 특성화된 유일의 비엔날레인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가 올해로 제 9회를 맞이합니다. ‘新섞기시대_또 다른 조우’의 주제로 펼쳐지는 이번 비엔날레는 인간이 자연과의 조화와 균형을 이루며 상생하면서 최초의 생산활동을 시작했던 신석기시대를 상상하며 ‘회복’과 ‘희망’의 메시지를 던지고자 합니다.

■ 주제: 新섞기시대_또 다른 조우(遭遇) Neomixed Era with Neobalanced Encounter
■ 기간: 2020. 8. 29 (토) ~ 11. 30 (월)
■ 개막식: 2020. 8. 29 (토) 오후 4시 / 연미산자연미술공원 (예정)
■ 장소: 연미산자연미술공원 (충남 공주시 우성면 연미산고개길 98)

新섞기시대전

자연미술과 현대미술작가들과의 새로운 만남

 

2020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의 본전시인 ‘新섞기시대전’은 야외전과 실내전으로 구성되며 총 6개국 27팀(32명)의 작가들이 참여한다. 초대작가들은 7월과 8월 기간 중 약 한 달 동안 연미산자연미술공원과 금강자연미술센터에서 작품 제작과 설치를 펼치며 완성된 작품은 개막식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전시는 40년이라는 전통과 역사를 가지고 ‘자연미술’이라는 뿌리를 이어온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가 ‘자연미술’이라는 도그마가 있는 시간과 장소에서 ‘자연(自然)’이라는 대상을 동시대의 담론과 신선한 시각으로 재해석한 현대미술작가들의 작품들이 함께 어우러져 새로운 균형감각과 감동으로 만나는 시간이 될 것이다. 자연미술의 정체성을 잃지 않으면서도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의 ‘신석기시대’와 같은, 또 다른 예술문화의 인프라스트럭쳐(infrastructure)를 갖추고 새롭게 확장되고 발전하는 2020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의 ‘新섞기시대, Neomixed era’가 되리라 기대한다.

자연미술 상설작품전

숲속 자연과 예술의 만남

 

연미산 숲속 자연과 예술작품이 어우러진 ‘자연미술 상설작품전’은 지난 4월 25일부터 연미산자연미술공원 야외전시장에서 진행되고 있다. 이곳에서는 2018년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 ‘숲속의 은신처’전에 선보였던 셸터(Shelter, 은신처) 작품들, 레지던스 프로그램의 고마나루 설화를 배경으로 한 곰 작품들 등 80여점의 설치작품들을 아름다운 자연 풍경과 더불어 감상할 수 있다. 특히 셸터작품들은 눈으로만 감상하는 것이 아닌 내부공간으로 들어가 작품이 주는 특징과 분위기를 직접 체험할 수 있어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관람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자연미술 큐브전

12×12×12cm안의 자연담기

 

2020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의 자연미술큐브전 ‘12×12×12+자연’이 지난 6월부터 오는 8월 9일까지 금강자연미술센터에서 열린다.
자연미술큐브전 ‘12×12×12+자연’은 가로와 세로 그리고 높이가 같은 12cm 정육면체의 일정한 규격 안에 자연에 대한 작가 개인의 생각과 다양한 표현방식을 담아내고 있다. 2017년부터 시작해 올해까지 이어온 자연미술큐브전은 자연미술운동의 하나로 39개국 227명의 미술작가들이 참여하며 각기 다른 자연에 대한 예술적 메시지를 서로 공유하는 자리가 되고 있다.
우리가 현실로 겪고 있는 환경오염과 생태계의 교란 현상, 전 지구적인 이상기후와 지구 온난화 등의 문제는 현재를 살고 있는 우리와 앞으로 이 땅에서 살아갈 세대 모두를 위한 전 세계인이 함께 직면하고 풀어내야 할 인류공동의 과제로 남겨져 있다. 여기에 현대 디지털문화의 급격한 발달로 인한 사람 사이의 소원해진 소통과 공감의 문제, 인간소외현상 또한 이러한 자연과 사람 사이의 소통과 공감의 부재로 인한 당연한 결과일 것이다.
그러한 의미에서도 이번 자연미술큐브전 ‘12×12×12+자연’ 전시는 전 세계에서 참여한 작가들의 독창적인 컨셉과 재료, 표현 방법과 독특한 시각적 메시지를 통해 우리가 늘 숨 쉬면서 온 몸으로 누리고 있음에도 잊고 있었던 ‘자연’에 대한 의미를 상기시키고 ‘자연미술’이라는 특별한 주제를 통한 소통과 공감을 시도해 볼 수 있는 성찰의 장이 되고 있다.

국제협력프로젝트

세계와 함께하는

 

40년간 자생적으로 개척된 야투 자연미술을 대외적으로 홍보하기 위한 국제협력프로젝트도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있다. 글로벌노마딕아트프로젝트는 자연미술과 함께 국토를 이동하면서 세계의 작가들과 교류하는 미술탐사 프로젝트이다. 올해는 프랑스와 몽골 프로젝트가 진행되나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전시활동으로 펼쳐진다. 글로벌노마딕아트프로젝트는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총 13개국에서 진행되었다. 그 외 오는 9월과 11월에는 주 아르헨티나 한국문화원과 이탈리아 한국문화원에서 각각 야투 자연미술 전시회가 열릴 예정이다. 현재 야투인터내셔널프로젝트(Yatooi) 회원은 38개국 157명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활발한 자연미술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 밖의 자연미술여행 

다양한 형태의 자연미술을 통해서, 인간과 자연의 조화로운 공존의 삶을 추구하는 2020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는 ‘자연미술 영상전’ 작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국제공모를 통해 선정된 80여 편의 작품이 주전시장인 연미산자연미술공원의 모니터를 통해 8월 29일부터 상영될 예정이다.
또한 평소 전시장을 찾기 어려운 공주시민들에게 문화향유의 기회를 제공하는 의미가 담긴 ‘찾아가는 자연미술전’이 마련되어 있다. 공주시립도서관과 협력으로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야투 자연미술 작품을 담은 사진과 영상작품을 선보이며, 7월 28일부터 9월 6일까지 공주시 웅진도서관 나루갤러리에서 진행되고 있다.
그밖에 전시장을 찾는 관람객들을 위한 다양한 상설체험 및 전시연계 교육프로그램 등이 마련되어 있다.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를 주관하는 한국자연미술가협회 ‘야투(野投)’는 1981년 창립 이래 충남 공주를 중심으로 설치, 드로잉 그리고 퍼포먼스 등의 자유로운 표현 방법을 통해 이루어지는 현장성이 강한 자연미술운동으로 출발한 예술단체이다. 그리고 창조본연의 정신과 자연을 소중한 동반자로서 그 질서에 순응하고 조화를 이루는 자연관을 가지고 야투적 표현방식으로 풀어낸 그 정체성과 역사성이 분명한 예술단체이다.
금강자연미술비엔날레는 이러한 40년의 역사를 이어오는 야투자연미술운동의 중요한 행사이며 지역과 대한민국의 경계를 넘어 세계자연미술가들을 위한 글로벌 프로젝트로서 매년 그 형식과 내용면에서도 의미있게 발전해 오고 있다.

Photos

전시 및 행사 일정 안내